• 회원가입
  • |
  • 로그인
  • |
  • 장바구니
  • News
    뉴스 신제품 신간 Culture & Life
  • 강좌/특집
    특집 강좌 자료창고 갤러리
  • 리뷰
    리뷰
  • 매거진
    목차 및 부록보기 잡지 세션별 성격 뉴스레터 정기구독안내 정기구독하기 단행본 및 기타 구입
  • 행사/이벤트
    행사 전체보기 캐드앤그래픽스 행사
  • CNG TV
    방송리스트 방송 다시보기 공지사항
  • 커뮤니티
    업체홍보 공지사항 설문조사 자유게시판 Q&A게시판 구인구직/학원소식
  • 디렉토리
    디렉토리 전체보기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하드웨어 공급업체 기계관련 서비스 건축관련 업체 및 서비스 교육기관/학원 관련DB 추천 사이트
  • 회사소개
    회사소개 회사연혁 출판사업부 광고안내 제휴 및 협력제안 회사조직 및 연락처 오시는길
  • 고객지원센터
    고객지원 Q&A 이메일 문의 기사제보 및 기고 개인정보 취급방침 기타 결제 업체등록결제
  • 쇼핑몰
Epliogue
2012-06-08 1,158 8
Epliogue.jpg

산학 협동 디자인 사례(홍익대학교 - 예술로서의 자동차 디자인)

Epliogue - 송동현, 박성훈, 한래훈

경이의 눈으로 바라보던 '탈 것'에 대한 두려움을 잊은지 이제 한 세기.
새롭다는 것은 어쩌면 불가능한 일 일런지도 모른다.
새롭다는 것. 그만큼 낯설다는 것.
웃음을 자아내는 아방가르드에서 전위적인 키치에 이르기 까지, '자동차'는 끊임없는 대상으로서의 역할을 해왔다.
낯설어지면 낯설어질 수록, 형태의 전통은 오히려 미학으로 발전했고 그 결과 나름대로의 대의명분을 가지고 무의식과 결합한다.

'차 답다는 것' 혹은 '차가 아닌 이유'

차에 깔려 죽은 개구리에서 멀어진 그것을 향수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
사람들은 이제 구태여 이동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그것은 '답다는 것'에 대한 일종의 경종.
이제 이것을 가지고 무엇을 해볼까.
두근거리는 호기심. 그리고 일탈.

'예술로서의 자동차' - 마음으로 하는 크레파스 질

이것을 그저 새로운 캔버스라 한다면 구지 굴러갈 필요는 없겠지.
그렇기에 '예술' 할 대상은 좀 더 매력적인 그리고 숨을 한껏 내몰아 쉬고 있는 심장.
어릴적 통나무를 깎으면서 우리는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은 조형을 만들었듯이 미끈거리고 뜨거운 울렁거림에 바퀴를 달아본다.

 

관련 기사 참고
[캐드앤그래픽스 2001년 1월호]
http://www.cadgraphics.co.kr/v5/education/graphicsedu_view.asp?seq=274

 

송동현 외 2명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달수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